검색

시민참여 공공미술로 알록달록 옷 입은 동탄 센트럴파크

‘Hug And Peace_얀 바밍 인 화성’ 12월 11일까지 전시 진행

가 -가 +

강지현 기자
기사입력 2020-11-26

▲ ‘Hug And Peace_ 얀 바밍 인 화성’이 동탄 센트럴파크에서 진행중이다. 화성시문화재단 제공  © 수원화성신문


화성시(시장 서철모)와 (재)화성시문화재단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새로운 방안으로 공공예술 프로젝트 ‘Hug And Peace_얀 바밍 인 화성’을 선보인다.

 

11월 4주부터 동탄 센트럴파크 음악분수 및 중앙광장 일원에 시민들이 직접 뜨개질 한 직물들이 설치해 전시 중이다. 알록달록 뜨개직물은 나무를 안아주는 손 모양으로 눈길을 끌고 있고, 개성 있는 빈백 소파는 누구나 편히 쉬었다 갈 수 있도록 시민들을 기다린다.

 

본 프로젝트는 얀 바밍(Yarn Boming)의 일환으로 일상의 역량인 뜨개질을 통해 침체된 도시에는 활력을 불어넣고 참가자들과 시민들에게는 협동과 연대, 공동체 회복을 전하는 시민참여 공공미술 프로젝트이다. 거리두기 상황에서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공공예술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그 의미는 남다르다.

 

섬유 작가 엄윤나와 화성 시민아티스트 40여명은 지난 9월부터 각자의 공간에서 뜨개질로 만남을 지속해 왔다. 코로나19로 인해 대면작업은 불가능했지만 온라인으로 작업내용과 일정을 공유하며 긴 기간 작업을 진행했다. 동탄 센트럴파크 현장에서 만난 참여시민은 “3개월간의 작업 기간은 코로나 블루를 이겨내려는 노력의 기간이었으며 직접 뜨개질을 한 작품이 설치되어 뿌듯하다”며 “많은 시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가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 시민아티스트들은 세이브 더 칠드런과 협력하여 신생아 모자뜨기를 진행해 마지막까지 따스한 손길을 전할 예정이다.

 

화성시장 서철모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국제사회에 화성시민의 이름으로 기부하며 화성시민의 자부심이 되는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며 “화성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더욱 의미 있는 프로젝트가 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Hug And Peace_얀 바밍 인 화성’ 전시는 동탄 센트럴파크에서 12월 11일까지 진행되며, 자세한 문의는 화성시문화재단 축제사무국 축제기획팀(031-290-4617)으로 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