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 웹툰컨퍼런스’ 웹툰산업 미래와 가능성 제시하며 막 내려

네이버웹툰, 카카오페이지, 레진엔터테인먼트, 엔씨소프트, 우아한형제들, 메리크리스마스 등 웹툰 산업계 전문가와 작가 21명 참여

가 -가 +

이두영 기자
기사입력 2020-11-25

▲ 지난 24일 온라인 생중계로 ‘2020 경기 웹툰컨퍼런스’가 개최됐다. 경기도 제공  © 수원화성신문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콘텐츠진흥원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주관한 ‘2020 경기 웹툰컨퍼런스’가 웹툰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하고 산업으로서의 확장 가능성을 제시하며 지난 24일 개최됐다.

 

이번 컨퍼런스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현장 참관을 전면 취소하고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네이버웹툰, 카카오페이지, 레진엔터테인먼트, 엔씨소프트, 우아한형제들, 메리크리스마스 등에서 웹툰 산업계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1부는 ‘슈퍼IP(지적재산권)로 부상하는 웹툰 비즈니스의 미래’라는 부제로 메이저 웹툰 플랫폼의 글로벌 전략, 신규 플랫폼의 융합·혁신 사례, 웹툰 지적재산권(IP)의 확장 전략 등을 공유했다.

 

2부에서는 ‘전지적 웹툰작가 시점’이라는 부제로 마감 관련 에피소드, 데뷔하기까지의 과정 등 웹툰 작가의 현실과 삶에 대한 생생한 토크가 이어졌다.

 

도 관계자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세계를 선도하는 우리 웹툰산업의 현황, 지적재산권으로서의 가치 및 잠재력을 확인했다”며 “내년에는 올해 코로나19로 취소됐던 전시회, 수출상담회도 정상 개최해 ‘경기국제웹툰페어’를 우리나라 웹툰산업을 대표하는 전문 종합페어로 확실히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