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성시, 동절기 위기가정 발굴 나서

건강보험 체납, 단전·단수 등 빅데이터와 인적네트워크 활용

가 -가 +

이상준 기자
기사입력 2020-11-25

 

화성시가 겨울철을 맞아 계절형 실업과 한파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위기가구 발굴에 나섰다.

 

시는 25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4개월간 복지사각지대 집중발굴기간으로 정하고 빅데이터와 인적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우선 통신료 체납, 단전·단수, 기초수급 탈락, 공동주택 관리비 체납, 실업급여 수급, 금융연체 등 34종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위기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대상자를 발굴할 계획이다.

 

또한 읍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이·통장을 비롯해 지역 병의원, 검침원, 배달원, 주민 등을 일종의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인 ‘희망더하기발굴단’으로 위촉하고 현장 중심의 발굴과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중점 발굴대상은 계절형 실업,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로 피해가 예상되는 휴·폐업자, 실직자, 저소득가구, 독거 장애인, 창고나 공원, 비닐하우스 등에서 생활하는 주거취약계층, 자녀와 관계가 단절된 홀몸어르신, 생활이 어려운 한부모가정, 빈곤과 학대, 유기·방임 등에 처한 아동과 청소년 등이다.

 

대상자 발굴 시에는 생계비, 의료, 주거 서비스 등 긴급복지와 기초생활보장제도 등 공적지원을 비롯해 관내 병원, 기업체 등 민간자원과의 연계가 이뤄질 예정이다.

 

정승호 복지국장은 “코로나 쇼크는 취약계층에게 더욱 큰 고통”이라며, “함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있거나 도움이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가까운 행정복지센터 또는 보건복지부 콜센터(☎129)로 제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7월과 8월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집중발굴기간 동안 총 4,082명을 발굴해 맞춤형복지서비스를 제공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