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직란 의원 "수서 3호선 수원까지 연장 반드시 관철돼야"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 행정사무감사

가 -가 +

유지애 기자
기사입력 2020-11-11

▲ 건설교통위원회 김직란 의원. 경기도의회 제공  © 수원화성신문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직란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9)은 11. 11(수)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에 대한 2020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수원발 KTX직결사업, 인천발 K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C노선, 수원1호선 경전철 사업, 분당선지선, 수서 3호선 연장 등의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해당 철도사업이 잘 추진될 수 있도록 애써달라고 주문하였다.

 

김직란 의원은 “1995년 수인선이 폐선된 뒤 25년 만에 수원역에서 인천 중구 인천역을 잇는 수원∼인천 복선전철(수인선)이 9월 개통되었다”며, “인천∼경기 남부∼서울을 잇는 수도권 남부 연계 철도망이 완성되면서 주민들에게 교통편익을 가져다 주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수고해 준 관계공무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김 의원은 “수원발 KTX직결사업(경부선 서정리역∼KTX 지제역) 인천발 KTX(수인선∼경부KTX 연결)과 관련하여 도민들의 요구는 다양하고, 재원은 한정되어 있는 상황”이므로, “기존선을 개량하여 공사를 진행하는 것은 좋은 방향이며, 정책이 잘 반영·유지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김직란 의원은 4조 3,088억 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C노선(덕정∼수원, 4.2km)과 관련하여, “수도권 통근자의 4명 중 1명이 1시간 이상 교통지옥에 시달리고 있는데 통행시간을 단축을 위해 GTX-C노선의 조기 개통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적기에 착공될 수 있도록 경기도가 적극 나서달라”고 주문하였다.

 

이에 남동경 철도항만물류국장은 “GTX-C노선은 10월 기본계획이 수립되어 사업자모집공고가 예정되어 있으며, 현재는 당초 계획보다 약간 사업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인데, 사업의 정상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변했다.

 

또한 김 의원은 “분당선지선 망포역∼수인선 오목천역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될 수 있도록 道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해 줄 것”과, “수원1호선 경전철 사업(수원역∼한일타운)을 실제로 설계할 때 12000세대 팔달구 입주민, 지역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되, 타당성도 함께 고려해서 착수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끝으로 김 의원은 “경기 동남부지역(수원, 용인, 성남)에 대략 319만 7천명 인구가 상주하며, 경기도 1360만 인구의 23.5%를 차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강조”하며, “수서에서 수원까지 수서 3호선이 반드시 연결되어야” 하며, “신분당선, 인덕원선, 분당선이 동서로 뻗어 경기도의 갈비뼈에 해당하는 교통망이 형성되어 있으니, 이제는 경기도의 척추에 해당하는 수서에서 수원까지 남북철도가 필요하다”며, 반드시 관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남 국장은 “알겠다”며, “국토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