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형 뉴딜 ‘스마트그린산단’ 성공 위해 경기도·산업부 등 맞손

스마트 그린산단 공동선언식(산업부 주관), 27일 안산 반월·시화 국가산단서 개최

가 -가 +

이두영 기자
기사입력 2020-10-27

▲ 27일 안산 반월·시화 국가산단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산업부 주관으로 ‘스마트 그린산단 공동선언식’이 열렸다. 경기도 제공  © 수원화성신문


한국판 뉴딜정책의 일환인 ‘스마트 그린산단’의 성공적인 조성을 위해 경기도와 산업통상자원부, 안산시,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전력, 케이티(KT), 삼성에스디에스(SDS), 엘지유플러스(LG U+) 등이 손을 맞잡았다.

 

27일 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안산 반월·시화 국가산단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산업부 주관으로 ‘스마트 그린산단 공동선언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성윤모 산업부 장관,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 기업 관계자, 각 스마트산단 사업단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선언에 따라 참여기관들은 스마트그린산단의 핵심산업인 혁신데이터센터, 표준제조공정모듈, 시뮬레이션센터, 스마트에너지플랫폼, 스마트물류플랫폼, 통합관제센터, 스마트제조혁신기반 구축사업의 성공을 위해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또한 각 핵심사업 추진과정에서 발생하는 데이터와 노하우를 적극 교류함으로써 디지털·그린 뉴딜이 반영된 미래형 산업단지 조성에 이바지 하는데 뜻을 같이 하기로 했다.

 

아울러 기관 간 연대협력을 통해 산단 내 제조기업, ICT기업, 혁신지원기관의 동방 성장을 이룩함은 물론, 스마트그린산단의 신산업 창출과 데이터 기반 상업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기로 합의했다.

 

‘스마트그린산단 조성’은 반월·시화 국가산단 등 전국 스마트산단 7곳을 디지털과 친환경이 융합된 첨단 산업기지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도는 이와 연계한 ‘경기도형 산업단지 그린 뉴딜’ 사업을 반월·시화 국가산단을 대상으로 추진,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총 240억 원(국비 200억, 도비 20억, 시비 20억)을 투자해 탄소 에너지 중심 노후산단을 ICT융복합 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저탄소 녹색 산단으로 변화시킬 계획이다.

 

사업이 성공적으로 시행될 경우, ‘저탄소 친환경 경제체계’로의 전환을 이끌어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함은 물론, 관련 산업 진흥과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현재 경기도가 반월·시화 국가산단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혁신데이터센터 구축사업’, ‘사물인터넷(IoT)기반 CCTV 설치사업’ 등과 연계효과를 불러일으켜 스마트 제조혁신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용철 행정2부지사는 “저탄소·친환경 경제로의 전환은 시대적 흐름”이라며 “반월·시화산단이 ‘스마트그린산단’으로 거듭나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 잡도록 정부정책에 적극 협조하는 한편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