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진표 의원, “군공항이전특별법 개정, 경기남부 민군통합국제공항 건설” 국방부에 촉구

10전투비행단 매그넘 탄약고는 화성에 위치해 있고 조속히 이전해야

가 -가 +

김미선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은 26일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수원군공항 이전 문제와 관련,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과 '경기남부 민군통합국제공항 건설'에 대해 국방부가 적극적으로 움직일 것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군 공항 이전 특별법 개정안의 핵심은 '공론화위원회'를 설치해 주민참여형 여론조사 실시한 뒤 조사결과 30일 이내에 군 공항 이전후보지를 선정하는 것"이라며 "국방부가 군 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주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 그들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해 헌법재판소에서 판시한 대로 '국가사무'인 군공항 이전사업을 신속하게 마무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대구 군 공항 이전사업이 오랜 진통 속에서 해결될 수 있었던 것은 신공항이 들어설 군위군과 의성군에 각각 1,500억 원씩 총 3,000억 원에 달하는 주변지역 지원 사업지원비가 투입됐기 때문"이라며 "결국 화성시에 큰 인센티브를 제공해야 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 그것은 바로 화성 화옹지구에 민군통합국제공항을 건설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국방부가 국토부와 협의해 경기남부 민군통합국제공항 건설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경기 남부지역에는 삼성(기흥, 화성, 평택), LG(평택), SK하이닉스(용인, 이천)등의 IT, 반도체 기업이 밀집돼 있고, 인구도 750~800만 명에 달해 민간공항 건설에 충분한 수요를 확보하고 있다. 지난 2018년 경기도시공사 분석결과 군 비행장에 민항시설 추가 시 건설비를 최소화할 수 있고 B/C는 2.36이 나와 사업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끝으로 김 의원은 "지난 15일 공군 국정감사에서 10전투비행단에 열화우라늄탄 133만발이 보관돼 있다고 지적한 바 있는데, 열화우라늄탄을 보관하고 있는 '매그넘 탄약고(1백만㎡)'는 사실 수원이 아니라 완전히 화성 쪽에만 위치해 수원보다 오히려 화성시민들의 안전 우려가 훨씬 크다"며 "탄약고 주변 2km 이내에 화성시민 3만7천여 명(1만4천 세대), 5km 이내에 25만 1천여 명(11만4천세대) 이 거주하고 있어 안전 문제가 우려된다. 화성시민들을 위해서라도 군 공항을 조속히 이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