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재명, 김은혜의원 옵티머스 자산운용 사실 왜곡 강력 비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 안타깝다"

가 -가 +

이상준 기자
기사입력 2020-10-23

▲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옵티머스 자산운용과 관련한 사실을 왜곡한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에게 <김은혜 의원님 실망스럽습니다. 이러니 국민의 짐 소리 듣는 것입니다>라는 제목을 올리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께서 언론을 통해 "경기도가 봉현물류단지 사업과 관련해 애시당초 국토부에 자원조달계획 자문을 요청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모 언론은 이를 사실확인 없이 보도하며 "경기도, 국감서 옵티머스 의혹 거짓 증언 정황 드러나"라고 제목을 달았다”며 “경기도는 지난 4.8일 국토부에 공문을 보내 자금조달계획 변경에 따른 실수요 검증을 받아야 되는지 말아야 되는지 "검토 요청"을 했다. 또한 이에 대하여 전문가의 "자문 의견"도 구했다. 그래서 경기도 담당부서장은 국감장에서 "자금조달계획 자문을 받은 일이 있느냐"는 김은혜 의원님 질문에 "받은 기억이 있다"고 말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그런데 이를 두고 "실수요 검증에 대한 자문이었는데 왜 자금조달계획 자문을 받았다고 거짓증언했냐"고 따지거나 "국토부에 검토 요청을 한 거지 왜 자문 요청을 했다고 거짓증언했냐"고 따지는 건 말꼬투리 잡고 싸우자는 것 밖에는 안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달을 가리켰냐 해를 가리켰냐가 쟁점인데, 달을 손가락으로 가리켰냐 손바닥으로 가리켰냐를 가지고 따져서야 무슨 문제해결이 되겠나? 김 의원님께서는 미미한 표현상의 문제를 악의적으로 왜곡하고 사실을 조작하고 있다. 뻔한 내용을 가지고 말꼬투리 잡아 침소봉대하며 왜곡 조작하는 것은 실력이 없거나 악의적이거나 둘 중 하나다. 그러니 '국민의 짐' 소리를 듣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끝으로 “국민의힘에 진심어린 충언 드린다. 국민의힘이 정말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당으로 거듭나길 바란다. 국민께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제1야당으로서 여당과 '잘하기 경쟁'을 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며 “그저 짐만 되고 있는 제1야당의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도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