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방위사업청장, 무인항공기용 엔진 개발 참여기업 ㈜테너지 방문

찾아가는 수출상담, 65차 다파고 실시

가 -가 +

이상준 기자
기사입력 2020-07-30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7월 29일(수), 경기도 수원시에 소재한 ㈜테너지에서 제65차 다파고를 실시했다.

 

‘다파고’는 현장 중심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방위사업청장이 매주 기업을 찾아가서 실시하는 간담회로, 방위사업청은 기업에서 제기한 의견에 대한 검토 결과와 제도개선 추진계획을 7일 이내에 답변하고 있다.

 

참고로 (다파고(DAPA-GO))는 ①방위사업청(DAPA)이 산업 현장에 직접 찾아가서(Go), ②업계의 애로사항에 속 시원하게 답하고, ③우리 방산업체가 해외에서 활발하게 다 팔고 다닐 수 있도록 무엇이든 지원하겠다는 중의적 의미로 사용된다.

 

앞서 ㈜테너지는 자동차와 산업용 엔진‧변속기 분야의 기술 전문기업으로 민수‧국방분야에서 활용되는 각종 엔진 등을 설계‧개발해온 바 있다.

 

최근에는 엔진 분야에서 축적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고도(高高度)에서 높은 출력을 낼 수 있는 무인항공기용 소형엔진의 국내연구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현재 군용 무인항공기용 엔진은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국내개발이 완료될 경우 수입대체 효과와 더불어 관련 분야의 연구개발이 보다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왕정홍 청장은 ㈜테너지의 최재권 대표이사를 비롯한 주요 임직원과 간담회를 가지면서 방산수출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테너지 최재권 대표이사는 “우리 군의 무기체계에 적용되고 있는 수입 엔진을 국산제품으로 대체하고 나아가 수출로 연계시키기 위해서는, 기업 차원의 연구개발 역량 향상뿐만 아니라 국가적 차원에서 중장기 국산화개발 전략을 수립하고 관련 업계와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왕정홍 청장은 “그동안 유‧무인, 정밀타격, 스텔스 등 미래 무기체계 개발에 필요한 핵심기술 현황에 대한 공유가 부족해 민간의 참여가 다소 제한되는 측면이 있었다.”며, “산학연(産學硏)에서 기술개발을 사전에 준비하고 관련 사업에 활발히 참여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는 핵심기술 개발계획의 세부내용을 공유할 예정이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왕정홍 청장은 “무기체계용 엔진과 같이 기술‧경제적 파급 효과가 큰 핵심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개발 촉진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련 부처와 긴밀히 협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왕정홍 청장은 장기화되는 코로나19 상황 하에서도 우리 군의 방위력개선을 위해 연구개발에 힘쓰는 ㈜테너지 연구원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찾아가는 간담회를 통해 방산분야 참여기업의 애로사항을 선제적으로 점검하고 조치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