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시, 공무원들의 점심시간에도‘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

구내식당 테이블에 칸막이 설치하고, 점심시간 탄력 운영

가 -가 +

허행윤기자
기사입력 2020-03-27

 

▲ 수원시 공무원들이 투명 칸막이가 설치된 구내식당에서 식사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 수원화성신문



수원시가 단기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가운데, 다음 달  3일까지 공직자 점심시간을 분할해 식사 중 접촉을 최소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본청 구내식당은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1시30분까지 운영한다.

 

직원들은 시차를 두고 3조로 나눠 식사하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입구에서 손을 소독한 후 구내식당에 들어가야 한다.

 

지난 25일에는 테이블에 투명 칸막이를 설치했다. 한 칸씩 떨어져 앉아야 하고, 식사 중에 대화는 하지 않는다.

 

외부 음식점을 이용할 때도 시차를 두고 이용하도록 해 붐비지 않는 음식점에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1조는 오전 11시30분부터, 2조는 정오부터, 3조는 낮 12시30분부터 1시간 동안 외부 음식점을 이용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수원시는 정부의 공직자 단기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행동지침에 더해 ‘수원시 추가 지침’을 마련하고, 지난 22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본청 점심시간 시차 운영을 비롯해 자율적으로 본인과 가족 동선 체크하고 자료화, 본인과 가족에게 증상이 발생했을 때 신속한 조치·보고, 유증상자는 출근 금지 등이다.

 

조진행 수원시 행정지원국장은 “구내식당 운영 시간, 점심 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해 공직자들이 다른 사람과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할 것”이라며 “모든 공직자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철저하게 지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