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시, 코로나19 확산 관련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대폭 확대

가 -가 +

허행윤기자
기사입력 2020-03-25

 

▲ 김경태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이 온라인 언론브리핑을 통해 “소상공인들에 대한 특례보증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고 밝히고 있다. 수원시 제공  © 수원화성신문



수원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 대한 특례보증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이와 함께 특례보증수수료도 추경에서 4억 원을 확보, 1%를 1회에 한해 지원하고, 지역화폐인 '수원페이’ 인센티브도 7월까지 10% 지급되며, 오는 5월까지 소상공인 상·하수도 요금도 50% 감면된다.

 

김경태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25일 열린 온라인 언론브리핑을 통해 “수원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의 9억 원에 소상공인 특례보증사업 예산을 추경에서 16억 원 증액하고 기업은행, 하나은행 등이 각각 8억 원씩 매칭 출연해 모두 41억 원을 출연했다”며 이처럼 밝혔다.

 

김 국장은 이어 “문 대통령이 지난 18일 제1회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하신 것처럼 소상공인 지원은 속도가 관건”이라며 “수원시는 이를 위해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실사 인원을 파견, 절차가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있어  처리 기간이 2주일 이내로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시금고인 IBK기업은행을 통해 소상공인의 대출 선택 폭을 넓힐 수 있는 초저금리 특별상품도 안내하고, 적기에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출연금을 기반으로 수원시 소상공인의 신용대출을 410억 원까지 보증하고, 소상공인특례 보증한도는 기존 2천만 원에서 3천만 원으로 한도액이 1천만 원 상향됐다.

 

김 국장은 “인내하고 서로를 격려하며, 이 위기를 극복하자”며  “품격 있는 시민정신을 바탕으로 저력을 발휘, 위기 극복에 힘을 모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