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성시, 구미 출장 다녀온 30대男 지역 첫 코로나19 확진…방역·소독 완료

가 -가 +

허행윤기자
기사입력 2020-02-27

 

▲ 화성시청 전경. 화성시 제공  © 수원화성신문



화성시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화성시는 지난 26일 낮 1시께 동탄성심병원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던 A씨(31)의 질병관리본부 공식 검사 결과, 이날 밤 10시10분께 최종 확진 판정됐다고 밝혔다.

 

A씨는 권선로882번길(반정동) 인근 다가구주택에 거주하며,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구미지역에 승용차를 이용, 업무 차 출장을 다녀왔다.

 

A씨는 출장 복귀 후 지난 24일 오전 10시께 재난안전대책본부에 신고 후 같은 날 오전 11시30분께 선별진료소인 동탄성심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즉시 자가 격리 조치됐다.

 

검사 결과 지난 26일 낮 1시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동탄성심병원 검사 결과 첫 양성 사례여서 이날 오후 2시께 최종 판정 기관인 질병관리본부에 검사를 의뢰했다.

 

시는 질본의 확진 판정 통보에 따라 A씨를 수원의료원으로 긴급 이송하고 동거인 B씨의 자가 격리 조치를 유지했다. 동거인 B씨의 검체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시는 거주지 방역과 소독을 완료했으며 이동경로와 감염 경위와 접촉자 파악 등을  위해 경기도 역학조사반과 심층역학조사에 돌입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정확한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추가로 확인되는 사항은 즉시 SNS와 화성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신속·정확하게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접촉자에 대한 자가격리 모니터링과 방역소독에도 철저를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안양시 확진자의 이동경로에 포함된 반월동 소재 GS테크윈은 지난 24일과 26일 긴급 방역 이후 지난 26일 오후 3시40분부터 24시간 폐쇄 조치됐다.

 

화성시 접촉자 5명은 별다른 증상은 보이지 않고 있으며, 현재 자가 격리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