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용인시, 코로나19 진단검사 폭증

20일 이후 256명, 기준 변경 전보다 하루 평균 8배 늘어… 문의 전화 폭증

가 -가 +

허행윤 기자
기사입력 2020-02-24

▲ 보건소 관계자가 검체 채취 하는 것을 시연하고 있다. 용인시 제공  © 수원화성신문


용인시는 24일 코로나 19 감염증과 관련해 23일 하루에만 61명을 진단검사 하는 등 20일 이후 총 256명의 진단검사를 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 19 진단검사를 처음으로 한 지난달 17일 이후 지금까지 한 자체 진단검사 462명의 55.4%나 된다. 또 지난 20일 이전 하루 평균 7건 정도의 검사를 진행했던 것에 비하면 8.5배 가량이나 검사 건수가 늘어난 것이다.

 

정부가 진단검사 대상을 확진환자와 밀접접촉자 뿐 아니라 ‘접촉자’ 전체, 의사에 판단에 따라 입원이 필요한 원인 미상의 폐렴 환자, 코로나 19 발생국가 방문 후 14일 이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자 전체 등으로 확대하면서 진단검사가 급증한 것이다.

 

이처럼 진단검사가 늘어난 가운데 23일 관내 확진 환자마저 발생해 시 3개구 보건소엔 업무가 폭주하고 있다. 특히 SNS 등을 타고 가짜뉴스까지 퍼지고 있어 정상적인 전화응대마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급증한 진단검사를 처리하기에도 일손이 모자라는데 가짜뉴스까지 돌며 정상적인 진료 상담조차 쉽지 않다”며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문의
질병관리본부 1339 / 용인시콜센터 1577-1122 / 처인구보건소 감염병관리팀 ☎ 031-324-4981 / 기흥구보건소 감염병관리팀 ☎ 031-324-6975 / 수지구보건소 감염병관리팀 ☎ 031-324-856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