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계적 건축·미술 거장 베리 버그돌의 화성 방문…문화도시를 논하다

가 -가 +

허행윤기자
기사입력 2020-02-24

 

▲ 베리 버그돌 교수가 남양성모성지를 방문, 대성당을 살펴보고 있다. 화성시 제공



“성모마리아 순례성지인 남양 성모성지와 화성ICT생활문화센터가 너무 아름답습니다.”

 

세계적인 건축·미술 거장으로 미국 뉴욕 컬럼비아 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에서 교편을 잡고 있는 베리 버그돌(Barry Bergdoll) 교수가 최근 화성시를 찾았다. 그는 뉴욕 현대미술관 건축+디자인부 수석 큐레이터와 미국 건축사학회장 등도 역임한  

 

이번 방문은 문화도시로의 정체성 확립에 나선 화성시가 전문가의 고견을 듣고 관련 정책 개발과 홍보전략 등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했다.

 

베리 버그돌 교수는 특히 영국 왕립 건축가협회 멤버이자 건축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프리츠커상 심사위원으로 활동하면서 건축계의 인플루언서로서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인물로 꼽힌다.

 

그는 화성시를 대표하는 주요 문화시설을 순회한 뒤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자유롭게 정책자문을 진행했다. 

 

▲ 베리 버그돌 교수가 화성ICT생활문화센터를 들러보고 있다. 화성시 제공



첫 방문지는 우리나라 최초의 성모마리아 순례성지인 남양 성모성지.

 

세계적인 건축가 마리오 보타의 대성당과 프리츠거상 수상자인 페터 춤토르의  티(tea)채플이 건설 중인 곳으로 국내외 대표 건축가 및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해 세계적인 종교 명소로 재탄생되고 있다.

 

베리 버그돌 교수는 이어 송산그린시티 전망대에 올라 해양레저와 생태가 어우러진 친환경 수변도시이자 대단위 계획도시의 미래상을 엿보는 시간도 가졌다.

 

일반적인 공장의 개념을 탈피하면서 지역산업과 문화 콘텐츠를 융합한 새로운 형태의 공간을 만들어내고 있는 화성ICT생활문화센터도 방문했다. 

 

▲ 베리 버그돌 교수가 간담회에 참석, 환담을 나누고 있다. 화성시 제공



화성시는 로얄앤컴퍼니와 합작해 여기에 융복합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는 팹랩&미디어랩과 소공인들의 시제품 제작과 공동 생산을 지원하는 도시형 소공인집적지구를 조성하고 있다.

 

예술가들이 작품 활동에 매진할 수 있는 주거 겸용 작업 공간인 아트하우스, 전시와 공연을 위한 갤러리와 공연장까지 만든다는 계획이다. 

 

베리 버그돌 교수는 이어진 대담을 통해“역사, 문화, 환경 등이 어우러진 건축물과 도시 공간이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을 재차 느꼈다”며 “오늘 방문한 곳들이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모이며 결합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대한민국 만남의 장소’로 거듭 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