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성시, 신종 코로나 피해 영세 음식점에 세무서비스 지원 나선다

가 -가 +

허행윤기자
기사입력 2020-02-12

 화성시가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소규모 영세 음식점을 대상으로 세무서비스 지원에 나섰다.

 

지원 대상은 연 매출이 1억 원 미만이면서 국세청에 음식점업으로 등록된 소상인으로 모두 1천330여 곳이다.

 

단, 올해 신규 사업자이거나 전년도 매출액 확인이 불가능한 자, 휴업 또는 폐업했거나 지방세를 체납 중일 경우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 기간은 지난달부터 연말까지로 연간 최대 24만 원까지 세무신고 대리 수수료가 지원된다. 
지원 신청은 예산 소진 전까지 시청 소상공인과 소상공인지원팀으로 우편 또는 방문, 이메일(seowon20@korea.kr) 등을 통해 가능하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세무서비스 이용 내역 등 증빙서류를 제출하고 지원금을 자신의 계좌로 입금 받을 수 있다.

 

시는 이번 시범사업을 위해 3억2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며, 참여율 등을 분석해 사업 확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인에게 힘을 실어주고 경영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상인의 자생력을 강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화성시 홈페이지(www.hscity.go.kr)공고고시 게시판을 확인하거나 소상공인과(031-5189-3504)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