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건강정보] 여름철 냉증관리, 자궁을 건강하게!

가 -가 +

한국건강관리협회
기사입력 2019-07-25

◎ 냉증이란?

 

냉은 여성의 생식기인 질에서 나오는 분비물을 말하며, 여성호르몬의 변화와 생리 주기에 따라 분비되는 양은 매번 다르고 질 내 환경의 화학적 균형을 맞추거나 각종 유해균으로부터 생식기를 보호하기 위해 분비됩니다.

 

냉이 많아지거나, 냄새 등으로 일상생활에 영향을 줄 정도라면 질환으로 의심할 수 있으며 이를 냉증 혹은 냉대하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냉증의 증상은 과다분비, 냄새, 색상, 가려움증 등이 나타나며 경우에 따라 따끔거리거나 화끈거리는 통증이 있을 수 있습니다.

 

◎ 냉증의 원인

 

관리 소홀로 인한 냉증은 생식기 부분을 습하게 만들고, 면역력 저하, 통풍이 안되는 바지나 레깅스 착용, 수영장, 바다 등 차가운 물속에서 배 부위를 노출해 자궁을 차갑게 하는 경우도 냉증 발생 확률이 높아지게 됩니다.

 

​◎ 냉증 관리

 

통풍이 잘되지 않는 옷은 피하고, 속옷 또한 순면으로 입어주는 게 좋습니다. ​찬 음식을 많이 먹거나 찬 바닥에 앉는 행동 등 자궁을 차갑게 하니 자제해야 합니다. 또 용변을 본 후엔 티슈보단 물로 깨긋하게 씻어 청결을 유지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그리고 난 후에는 티슈보다는 물로 깨끗하게 씻어 청결을 유지하는 것도 좋습니다.

 

자궁의 건강상태를 유지하기 위해서 요즘은 자궁건강과 관련된 유산균, 영양제 등이 잘 나오므로 자주 섭취해 주는 게 좋고, 적당한 운동 등으로 면역력 관리를 해주면 냉증에 예방에 많은 도움이 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