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건강 정보] 한국건강관리협회, 최근 5년동안 암 환자 조기발견!!

가 -가 +

한국건강관리협회
기사입력 2019-07-12


□ 매년 평균 4,400여 명의 암 환자 발견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암 발견자의 수는 22,211명으로 평균 4,400여 명의 암 환자를 발견하여 상급병원으로 전원하고 있다. 건협 건강증진의원에서 5년동안 암 검진을 받은 인원은 총 24,252,907명이며, 이 중 22,211명이 암을 진단받았다. 제일 많이 발견한 암은 갑상선암이 29.6%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위암 18.8%, 유방암 18.2%, 대장암 10.3%, 폐암 6.5%, 자궁경부암 6.2%, 기타암 4.8%, 간암 3.6%, 전립선암 2.0% 순이었다.

 

□ 분야별 암 발견 순위


성별로 보면 남성은 위암이 22.9%로 가장 많았고, 여성은 갑상선암이 36.6%로 가장 많이 발견되었다. 연령별로는 60대가 29.8%로 가장 높은 발생률을 보였고, 이어서 50대, 40대, 70대 이상, 30대, 순이였다. 지역별로는 대구, 인천, 경기도, 서울강남, 경상북도 순으로 높은 암 발견율을 보였으며, 충북, 대구, 경기도, 서울강남, 부산지역에서 갑상선암, 전북, 인천, 제주, 충남, 서울동부 지역에선 위암 발견율이 높았으며, 경기도, 서울서부, 서울강남, 서울동부, 인천 수도권 지역에서 유방암, 인천, 제주, 강원, 경북, 서울동부 지역에선 대장암, 서울동부, 강남, 부산, 인천, 경기도, 전남, 경북, 경남 지역에선 폐암, 경북,대구, 울산, 제주, 서울서부, 부산지역에서 간암, 강원도, 서울강남, 인천, 경기도, 광주·전남 지역에선 전립선암 발견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협 채종일 회장은“50~60대에서 암이 많이 발견되기는 하지만 30~40대에서도 갑상선암, 유방암, 위암, 자궁경부암 등이 발견되는 만큼 조기발견을 위한 건강검진을 정기적으로 받아야 한다고”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