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산시, ‘공적장부 일본이름 지우기’ 추진

가 -가 +

강지현 기자
기사입력 2020-08-06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조달청과 함께 토지·임야대장에 존재하는 일본식 이름의 공부를 정비해 일제 잔재를 청산하는 ‘공적장부 일본이름 지우기’를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공적장부에 일본식 이름으로 남아있는 창씨개명자의 성명 복구와 함께 귀속재산으로 의심되는 일본인·일본기업 등 명의의 재산을 찾아내 국유화 대상으로 이관하기 위해 실시된다.

 

정비대상은 ▲공부정비 5건 ▲등기자료 32건 등 총 37건이다. 시는 오는 9월까지 창씨개명 기록 및 제적등본, 등기부등본, 토지대장 등을 조사해 실제 토지 존재유무를 파악하고 공부정비, 창씨개명 정리, 공공재산에 해당하는 필지 등을 분류하는 1차 조사를 마친 후 조달청에 통보한다. 이후 조달청은 2차 심층조사를 통해 단계적으로 귀속재산 국유화 처리에 나선다.

 

신용호 토지정보과장은 “이번 조사가 국가 공적장부에 일본식 표기를 없애는 일재 잔재 청산뿐아니라 국가 재정수입 확보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수원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